백제고도문화재단 백제문화상품화사업단 홈페이지 바로가기

상품문의:

        Product Zoom

대부배

대부배는 소동이 정수기는 소마무 장작에는 송진이 있어 높은 고열에서 원적에선이 발사되어 구워지므로


ㆍ재     질 :   
ㆍ크     기 :   8*9*10
ㆍ포 장 재 :   

ㆍ판 매 가 :   0원
ㆍ수     량 :   


전화 상담ㆍ주문 041-837-1722

상잀상세정보배송안내교환/반품안내


■ 상세설명
대부배는 소동이 정수기는 소마무 장작에는 송진이 있어 높은 고열에서 원적에선이 발사되어 구워지므로
인체에 아주 좋은 영행을 주는 그릇입니다.
탄소작용이 강한 그릇으로 용기 자체가 숨을 쉬며 15일 정도는 물이 수정처럼 맑아집니다.
화학성분의 유악을 일체 사용치 않아 음식물의 상함을 방지 하는 무공해 그릇입니다.

■ 백제의 도자기 역사

  • 백제토기는 청동기시대의 민무늬토기無文土器나 원삼국시대의 회색토기(와질토기) 등을 만드는 전통적인 제작방법의 바탕 위세 낙랑(樂浪)과 고구려의 토기제작 기술의 영향으로 독자적인 토기문화를 이룩하여 고구려,신라와는 구별되는 토기공예의 특징을 가지고 있다. 백제토기는 중국의 한나라와 고구려의 영향을 받아 서력기원 전후 원삼국시대부터 경질토기의 제작이 이루어졌고, 금강이남 지역은 가야와 신라의 영향을 받아 가야.신라식 토기가 만들어진다.
  • 백제토기는 색상 및 경도에 따라 적갈색연질토기, 회색토기, 회청색 경질토기로 나눌 수 있다. 이 가운데 적갈색 연질토기는 청동기시대의 무문토기에서부터 발전 변화해 온 것으로 바탕흙이 거칠고 질이 좋지 않으며 화분모양의 그룻이 비교적 많으며 대체로 두드림 수법에 의한 삿무늬가 많이 남아있다. 회색토기는 백제토기부터 말기까지 비교적 오랜 기간 동안 사용되었으며 경도는 다소 약하고 흡수성이 강하다. 회청색 경질토기는 위 토기보다는 약간 늦게 나타나지만 1000oc이상의 높은 온도로 구워진 토기로써, 금강이남지역세서는 형태적으로 가야토기와 비슷한 기종도 있다.
  • 백제의 도기 제조술은 아주 뛰어났다. 특히 사비시대의 백제는 도기표면에 녹유(綠釉)를 입히는 선진기술을 습득함으로써 다른 주변 국가를 압도했다 강도가 높은 질그릇에 녹갈색의 유약을 입힌 이 그릇은 7세기 초기에 나타난다. 부여 능산리 고분군에서 출토된 녹유그릇받침(器臺)이 바로 그것이다. 이 그릇은 조각으로 출토되었으나 복원작 업을 거친 결과 나팔모양을 한 녹유그릇받침으로 판명되었다. 이는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질그릇에 유약을 입히는 기법의 도기 라 할 수 있다.이 선구적 질그릇인 녹유기는 통일신라로 이어져 널리 사용되기에 이른다. 위에 톱니바퀴 모양의 장식이 있고 세로로 붙은 와선무늬 장식의 띠 사이사이에 구멍이 뚫린 그릇받침은 사비시대 백제 녹유기에 그 뿌리를 두고 있다. 질그릇에 유약을 입혀 녹 유기를 구워내는 백제 도공들의 생산기술은 선진적이었다. 그릇에 유약을 입히는 시유술(施釉術)은 뒷날 고려청자와 같은 본격적 도자기(陶瓷器)를 생산하는 데 가장 큰 영향을 끼쳤던 것이다. 익산 미륵사(彌勒寺)절터에서도 7세기 전반쯤의 도기들과 기와편들이 많이 출토되었는데 모두 표면에 녹갈색의 녹유를 입혔다. 녹유가 시유된 기와에서 백제는 7세기 전반쯤에는 그것 말고도 기와와 같은 도제품에 녹유를 보편화했다는 사실을 발견할 수 있다. 그 녹유가 결국은 통일신라에 널리 전파되는 것이다. 백제도기나 도제품의 우수성은 생산기반시설과 견주어 보면 더욱 명확해진다. 7세기 전반에 과학적인 질그릇 가마를 만들었다.



상품상세정보배송안내교환/반품안내

배송안내


상품상세정보배송안내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안내